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부천병원, 간-신장 동시 이식 성공

김형철, 정준철, 정재홍 교수팀…경인지역 최초․전국서 11번째 성공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7/01/23 [09:54]

순천향대 부천병원, 간-신장 동시 이식 성공

김형철, 정준철, 정재홍 교수팀…경인지역 최초․전국서 11번째 성공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7/01/23 [09:54]
▲ 경인지역 최초, 전국에서 11번째로 동시 장기 이식을 성공시킨 순천향대 부천병원 간이식팀(사진왼쪽부터 정준철, 김형철, 정재홍 교수).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원장 이문성)이 최근 간-신장 동시 이식 수술을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장기 이식을 받은 김모 씨(남, 56세)는 B형 간염으로 인한 간경화와 만성신부전으로 인해 투석을 받던 환자였다.

 

부천병원 외과 김형철 교수 간이식 팀(김형철·정준철·정재홍 교수)은 지난해 12월 29일 뇌사자가 기증한 간과 신장을 김 씨에게 응급으로 이식, 성공했다. 간-신장 동시 이식 수술을 성공한 것은 경인 지역에서 순천향대 부천병원이 최초며, 전국에서도 11번째다.

 

병원 측은 환자가 감염이나 거부 반응 없이 빠르게 회복 중이어서 곧 퇴원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형철 교수는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난 것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 온 간이식 팀의 팀워크, 환자와 보호자의 의료진에 대한 믿음 덕분에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난이도 높은 수술로 주로 서울의 대형병원에서 이뤄졌던 2가지 장기 동시 이식 성공으로 부천병원의 입지가 더욱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2011년 국내 최초 사전 계획에 의한 무수혈 간이식 수술 성공, 2013년 외국인 대상 간이식 수술 성공, 2016년 혈액형 불일치 간이식 수술 성공 등, 우수한 성과로 장기 이식 수술 분야에서 의료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