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정위, F약품 리베이트 신고자에 포상금 지급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7/01/19 [13:51]

공정위, F약품 리베이트 신고자에 포상금 지급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7/01/19 [13:51]

【후생신보】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정재찬, 이하 공정위)는 부당고객유인행위 신고자 3명 등 총 54명에게 포상금 8억 3,500만 원을 지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자세한 포상금 지급 내용은 부당공동행위(15명, 7억 3,021만 원), 부당지원행위(1명, 2,433만 원), 사업자단체 금지행위(20명, 3,874만 원), 신문고시위반행위(15명, 225만 원) 등 이었다.

 

특히, 제약회사와 관련이 깊은 부당고객유인행위 신고자 3명에게는 총 3,946만 원의 포상금이 지급됐다.

 

공정위에 따르면 신고자 A씨는 F약품이 병의원 관계자에 대한 불법 리베이트 지급 관련 내부기준, 증가 자료 위치 및 관리 현황 설명 자료를 증거로 제출 포상금을 받았다.

 

공정위는 은밀하고 교묘하게 이뤄져 증거확보가 쉽지 않은 법 위반 행위를 선정, 신고 포상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제약사 등이 주 타깃이 되는 부당고객유인행위 신고 포상금 제도는 2010년 5월부터 적용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