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안과병원 제7대 김용란 병원장 취임

취임식서 “실력으로 인정받겠다”며 전문성 강화 역설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4/01/02 [09:54]

김안과병원 제7대 김용란 병원장 취임

취임식서 “실력으로 인정받겠다”며 전문성 강화 역설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4/01/02 [09:54]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김용란 교수(51세, 여, 사진)가 1일 제7대 김안과병원장에 취임했다.

신임 김용란 병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김안과병원은 지난 50년 간 환자 중심이라는 원칙에 기반해 전문성을 축적해 왔다”며 “병원 간 경쟁이 날로 심화되는 환경속에서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여 환자들의 신뢰를 공고히 하는 한편 인류의 눈 건강 증진을 위한 나눔 실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임 김 병원장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후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안과전문의, 건양대학교 대학원에서 병원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지난 1991년부터 23년 간 김안과병원에서 근무하며 사시, 소아안과, 시력교정수술, 눈꺼풀질환 등의 진료와 수술을 담당했으며, 라식센터장과 김안과병원 부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대안안과학회 정회원이며, 안과학회 대의원, 서울서부지회 지회장으로 활동중이다.

오랜 현장 경험과 병원 경영에 대한 전문 지식을 토대로 아버지이자 설립자인 김희수 이사장의 안과전문병원 확립을 위한 경영 철학을 잘 계승해 나갈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