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동국대일산병원, 수도권 최초 ZAP-X 방사선 수술센터 개소

절개·마취·차폐 시설 없이 비침습적으로 종양 치료 가능

유시온 기자 | 기사입력 2024/05/18 [16:29]

동국대일산병원, 수도권 최초 ZAP-X 방사선 수술센터 개소

절개·마취·차폐 시설 없이 비침습적으로 종양 치료 가능

유시온 기자 | 입력 : 2024/05/18 [16:29]

 

【후생신보】 동국대학교일산병원(병원장 권범선)이 수도권 최초로 ZAP-X를 도입했다. 

 

병원은 5월 13일 ‘ZAP-X 아시아 방사선수술센터 일산’ 개소식을 열고 최첨단 ZAP-X 방사선 수술 장비를 기반으로 한 수술센터 운영을 시작했다고 최근 밝혔다.

 

ZAP-X는 2024년 3월 수도권 최초, 전 세계 21번째로 도입됐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중국에 이어 4번째다.

 

ZAP-X는 현존하는 방사선 수술 장비 중에서 뇌 및 두경부 질환 치료에 가장 최적화된 방사선 수술 시스템으로 평가받는다. 높은 정밀도로 주변의 건강한 조직 손상을 극소화하면서 병변에만 고선량 방사선을 조사할 수 있다. 기존 방사선 수술 장비와 달리 차폐 시설 또한 필요 없다. 치명적인 환경 오염 물질인 방사성 폐기물을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치료 장비인 셈이다.

 

동국대병원 측은 “절개나 부분마취조차 필요하지 않은 비침습적 방사선 수술 시스템은 한두 번의 세션만으로도 정확하게 종양을 치료할 수 있다”며 “수술과 비교했을 때 감염이나 출혈과 같은 합병증도 없고 치료 당일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한 점과 건강보험 적용으로 저렴한 본인부담금은 환자의 만족도를 크게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 돈관스님, 동국대학교 윤재웅 총장, 채석래 의료원장, 권범선 병원장, 김동일 한방병원장, 양승엽 신경외과 교수 등 주요 인사와 교직원이 참석해 양승엽 ZAP-X 아시아 방사선수술 센터장의 안내를 받으며 ZAP-X 장비와 센터 내부를 둘러봤다.

 

권범선 동국대학교일산병원장은 “최첨단 방사선 수술 장비인 ZAP-X 도입으로 의료 질 향상과 환자들에게 정확하고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최신 PET-CT와 MRI 도입과 더불어 뇌 질환 치료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말했다.

 

양승엽 ZAP-X 아시아 방사선수술 센터장은 “뇌종양, 뇌혈관 질환 및 이비인후과, 안과 및 정신 질환에 대해서도 치료 적응증이 있다”며 “건강보험 적용으로 환자의 진료비 부담이 적고 치료 즉시 일상생활의 복귀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