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뮤니스바이오, 우즈벡에 어린이 백혈병 ‘NK세포치료제’ 공급

우즈벡 복지부와 ‘MYJ1633’ 공급 계약 체결…본격적인 진출 초석 기대
강정화 대표 “연골·줄기세포치료제, 제대혈 뱅킹사업 등으로 확대 예정”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4:08]

이뮤니스바이오, 우즈벡에 어린이 백혈병 ‘NK세포치료제’ 공급

우즈벡 복지부와 ‘MYJ1633’ 공급 계약 체결…본격적인 진출 초석 기대
강정화 대표 “연골·줄기세포치료제, 제대혈 뱅킹사업 등으로 확대 예정”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4/25 [14:08]


【후생신보】  이뮤니스바이오가 우즈베키스탄에 자사가 어린이 백혈병 치료제로 개발한 NK세포치료제 ‘MYJ1633’을 공급한다.

 

(주)이뮤니스바이오(대표 강정화)는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 보건복지부와 어린이 백혈병 치료제로 자사에서 개발한 NK세포치료제 ‘MYJ1633’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뮤니스바이오 인천 본사에서 우즈벡 보건복지부 차관 TASHPULATOV FARKHODJON을 비롯해 국립병원장 등 8명의 우즈벡 정부관계자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계약은 ▲NK세포치료제·CAR-T·CAR-NK 등을 이용한 어린이 백혈병 치료제 및 항암용 치료제 ▲관계회사인 스마트셀랩의 연골전구세포치료제 및 줄기세포치료제 ▲제대혈/줄기세포 등에 대한 셀뱅킹을 주요 사업으로 10년간 독점적인 영업과 이후 10년간 우선권을 보장받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우즈벡의 세포 및 유전자치료 등에 대한 수준을 세계적인 기준으로 높이는 것이 목표이다.

 

특히 이번 계약은 우즈벡에 한국의 세포치료제가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10년간 3,000억원 이상의 매출과 함께 한국 세포치료제의 위상을 중앙아시아 국가에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우즈벡 정부에서 추진하는 어린이백혈병 치료는 국가적인 아젠다로 미래사회의 주축이 되는 어린이들에 대한 대통령과 영부인의 관심과 지원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정적이고 효과적인 치료제를 찾기 위해 우즈벡 보건복지부에서 글로벌 세포치료제와 유전자치료제 등에 대한 전방위적인 분석과 평가를 통해 한국기업인 이뮤니스바이오의 NK세포치료제를 가장 적합한 치료제로 선정했다.

 

향후 이뮤니스바이 오는 하반기 내에 우즈베키스탄에 법인과 GMP시설을 세우고 본격적인 치료제 생산을 해 암으로 고통받는 어린이 환자들을 치료하게 된다.

 

한편 이뮤니스바이오 연구책임자는 “국가에서 지원하는 K-BIO 지원사업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치료제를 개발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런 기술력을 인정받아 벤처기업이지만 세계적인 경쟁기술들을 제치고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계약할 수 있게 되었다”며 “정부에서 기업을 믿고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꾸준하게 지원해준 부분이 결실을 맺게 된 원동력이 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강정화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우즈벡에 어린이백혈병 치료제 뿐 만 아니라 보유 중인 연골 및 줄기세포치료제와 제대혈 뱅킹사업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라며 “K-BIO의 우수성을 CIS국가들에게 널리 알려서 한국기업들의 진출이 더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우즈벡 정부와 한국 정부 간의 우호관계를 더욱더 돈독히 할 수 있는데 작은 노력이나마 기여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에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