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염증성 대장암’ 악화 및 예후 분석새로운 기전 밝혀

아주의대 김유선 교수팀,세포의 에너지 대사조절 대장암 악화 연관 확인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09:07]

‘염증성 대장암’ 악화 및 예후 분석새로운 기전 밝혀

아주의대 김유선 교수팀,세포의 에너지 대사조절 대장암 악화 연관 확인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2/22 [09:07]

【후생신보】 염증성 대장암의 진단 및 치료 예후를 분석하는 새로운 기전이 나왔다.

 

 

아주대 의대 생화학교실 김유선 교수(홍선미 연구교수·이아연 대학원생)팀은 염증성 대장암의 진행 및 예후, 치료 방향을 정하는 데, 세포의 에너지 대사과정에 관여하는 NAMPT 유전자의 활성 조절을 이용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염증성 대장암은 만성 염증으로 생긴 대장암으로 일반적인 대장암에 비해 생존율이 낮다고 알려져 있다. 발병 기전은 반복적인 염증으로 인한 장 조직 손상 및 이를 회복하기 위한 리모델링 과정에서 암 주변 미세환경이 대장암 진행을 촉진시키는 것으로 추측돼 왔다.

 

연구팀은 NAMPT 유전자의 활성이 면역세포인 대식세포를 암의 진행과정을 촉진하는 ‘종양 대식세포(M2 타입 종양 대식세포)’로 전환시키는 역할을 함으로써, 면역 억제성 미세환경을 유도해 대장암을 악화시키는 새로운 기전을 밝혔다.

 

특히, 이러한 종양 대식세포에서 NAMPT의 발현과 이와 상관성을 갖는 유전자들의 발현 정도가 대장암 환자의 생존이나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연구팀은 NAMPT를 표적으로 한 대장암의 효과적인 항암면역 치료법 개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NAD(Nicotinamide adenine dinucleotide)는 살아있는 모든 세포에서 에너지 생성, 산화­환원 반응 조절 및 신호 전달 등에 모두 관여하는 필수적인 대사물질로서, NAMPT는 세포 내 NAD의 양을 유지하는 핵심적인 효소다. NAMPT의 기능 이상은 당뇨, 암, 관절염, 노화 등 다양한 질병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김유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NAMPT 활성 조절 경로를 통해 대장암의 진행과 예후 예측 그리고 복잡한 암 미세환경을 타깃 할 수 있는 새로운 항암면역 치료법의 개발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Advanced Science(IF 15.1) 최근 온라인판에 ‘NAMPT-Driven M2 Polarization of Tumor-Associated Macrophages Leads to an Immunosuppressive Microenvironment in Colorectal Cancer(NAMPT-매개 종양 대식세포 (M2 타입) 분극화에 의한 면역 억제성 미세환경 유도에 의한 대장암)’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보건산업진흥원 연구중심병원 지원으로 수행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장암, 아주의대, 아주대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