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서울병원 2년간 20건 간이식수술 진행

뇌사자 간이식 12명, 생체 간이식 8명…생체간이식 100% 복강경으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08:10]

순천향대 서울병원 2년간 20건 간이식수술 진행

뇌사자 간이식 12명, 생체 간이식 8명…생체간이식 100% 복강경으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7/19 [08:10]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간이식클리닉이 지난 2019년 4월부터 최근까지 총 20례의 간이식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간이식 수술은 뇌사자 간이식 12명, 생체간이식 8명 이었다.

 

특히, 생체간이식 8례는 모두 복강경으로 기증자의 간을 절제해 합병증이 발생하지 않았고 만족도도 높았다.

 

수술은 모두 2019년 3월 순천향대서울병원 간이식클리닉에 합류한 김경식 외과 교수가 집도했다.

 

김경식 교수는 “기증자의 숭고한 결심에 감사하는 마음과 100% 만족하는 수술로 환자와 기증자에게 최고의 예우를 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병원은 1년 평균 10건의 간이식 수술을 진행했다. 숫자가 적어 보이지만, 대형병원을 제외하면 연간 10건 이상 간이식 수술을 하는 곳은 많지 않다.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전국의 대학병원에서 간이식 수술이 가능한 곳 역시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병원의 간이식클리닉은 본격적인 간이식 수술을 위해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쳤다. 간헐적으로 간이식을 시행하다가 2년 전 김경식 교수가 합류하면서 더 활성화하고 있다.

 

팀워크도 완벽하다. 장재영, 정승원, 장영 소화기내과 교수를 비롯해 김경식 외과교수,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감염내과 등 관련 전문의와 소민주 코디네이터가 팀을 이룬다.

 

장재영 교수는 “간이식 수술의 성적은 팀워크로 증명된다”며 “완벽한 시스템과 최고의 팀워크로 더 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간이식, 간이식클리닉, 김경식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