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삼성서울병원 중증치료센터, ECMO 이송 200예

서울-제주 논스톱 가능 헬기 중환자실 수준 치료 환경 구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09:40]

삼성서울병원 중증치료센터, ECMO 이송 200예

서울-제주 논스톱 가능 헬기 중환자실 수준 치료 환경 구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6/23 [09:40]

【후생신보】삼성서울병원 중증치료센터(센터장 박치민)는 지난 17일, ECMO(체외막산소공급) 이송 200예 기념식을 갖고, 그 동안 이루어 온 성과를 자축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2013년 다학제 ECMO팀 출범 후 4년 만인 지난 2017년 이송 누적 건수 100례를 달성했다. 이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었던 지난해에도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30건을 진행했다.

 

흉부외과와 중환자의학과 등으로 구성된 다학제 ECMO팀은 원외 환자 발생 시 출동해 ECMO 시술에서 이송까지 One-Stop으로 진행한다.

 

특히 환자 이송 시 가장 먼저 전문 이송팀이 다학제 회의를 통해 이송 방법을 결정, 최대한 안전하게 이송을 진행한다. 이송팀에는 심장외과 전문의, 중환자의학과 전문의, 응급의학과 전문의, 중환자 전담 간호사, 체외순환사를 포함하고 있다.

 

또한 자체 운용하는 응급의료헬기가 있어 서울-제주 약 500km를 중간 급유 없이 운항이 가능하다. 환자감시장치, 제세동기,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가 구비되어 중환자 이송이 가능한 치료 환경을 갖추고 있다.

 

박치민 중증치료센터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환자 이송이 어려운 상황에도 예년만큼 환자 이송을 진행해 200예를 달성한 우리 센터 의료진 모두가 매우 자랑스럽다” 며 ”안전한 이송을 위한 체계적인 원내 시스템과 다학제팀의 노력이 어우러져 만든 값진 성과다”라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