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메디톡스 지방분해 주사제 임상 3상 승인

자체 개발 첫 합성 신약 ‘MT921’…기존 제품 대비 부작용 줄여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0:27]

메디톡스 지방분해 주사제 임상 3상 승인

자체 개발 첫 합성 신약 ‘MT921’…기존 제품 대비 부작용 줄여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6/18 [10:27]

【후생신보】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첫 합성 신약으로 개발 중인 지방분해 주사제 ‘MT921’이 식약처로부터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메디톡스는 국내 7개 의료기관에서 총 240명의 중등증 및 중증의 턱밑 지방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3상 임상을 실시하게 된다.

 

메디톡스가 자체 개발한 MT921은 체내 지방을 효율적으로 분해하는 주사제로 기존에 출시된 제품들과 달리 부종, 멍 등 부작용을 줄여 탁월한 시장 경쟁력을 갖춘 제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메디톡스 주희석 전무는 “이번에 승인 받은 ‘MT921’은 메디톡스의 R&D 역량을 결집한 첫 합성 신약으로 기존 제품들이 가진 부종, 멍 등의 부작용을 개선한 차세대 지방분해 주사제”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방분해주사제의 활용 분야가 메디톡스의 주력 사업인 톡신 및 필러와 밀접한 만큼 향후 상당한 시너지와 함께 매출 상승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디톡스는 MT921외에도 MT106(항암제), MT912(황반변성), MT971(염증성 장질환), MT981(고형암) 등 신약개발을 위한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연구개발 분야로의 지속 투자를 통해 바이오신약 개발을 통한 영토 확장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