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희대 후마니타스암병원 ‘마음나눔 클리닉’ 진행

암 치료과정에서 담아두고 꺼내지 못했던 당신의 이야기를 나눠주세요.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16:22]

경희대 후마니타스암병원 ‘마음나눔 클리닉’ 진행

암 치료과정에서 담아두고 꺼내지 못했던 당신의 이야기를 나눠주세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6/15 [16:22]

【후생신보】 경희대 후마니타스암병원(병원장 정상설)은 지난 1월부터, 암환자 및 보호자를 위한 무료 특화 프로그램인 ‘치유프로그램’을 일부 온라인으로 전환해서 운영 중이다. 최근 암환자의 고통과 어려움을 공감하고 나누는 정서적 케어 목적의 ‘마음나눔 클리닉’을 새롭게 도입했다. 본 프로그램은 코로나-19에 대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대면으로 진행된다.

 

매주 정상설 후마니타스암병원장이 환자 및 보호자와 마주 앉아 마음을 치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암 치료를 위한 임상적 이야기뿐 아니라 암으로 인한 삶의 변화, 고통 등에 대해 소통하고 마음을 위로받는 기회도 제공된다.

 

정상설 후마니타스암병원장은 “마음나눔 클리닉은 암 치료과정에서 환자들에게 임상적 치료 외에도 필요한 부분이 무엇인지 고민하다가 시작하게 됐다”며 “암 치료과정에서 홀로 참고 견디면서 담아두고 꺼내지 못했던 환자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함께 나누며 삶을 치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음나눔 클리닉’의 참여방법은 후마니타스암병원 ‘첫방문센터(TCC파트, 02-958-9119)’를 통해 예약 가능하다.

 

한편 경희대 후마니타스암병원에서는 환우회를 중심으로 ‘암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인간의 삶을 치유하자’는 목적으로 랜선메디토크, 웃음치료, 미술치료, 뷰티클래스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치유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