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유제약, R&D 위한 300억 전환사채 발행 성공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09:50]

유유제약, R&D 위한 300억 전환사채 발행 성공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6/15 [09:50]

【후생신보】코스피 상장기업 유유제약(대표이사 유원상)이 안구건조증 등 현재 진행 중인 주요 신약 R&D 파이프라인 연구 가속화를 위한 자금 확보를 위해 제로(0.0%) 금리로 3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 발행에 성공했다.

 

15일 유유제약은, 이번 전환사채 발행으로 마련된 자금으로 안구건조증, 전립선비대증 연구개발에 이어 지난 3월 美 UCLA대학과 공동연구 진행을 발표한 뇌졸중, 다발성경화증 치료제 등 총 4개의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을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유유제약은 지난해 47억여 원을 또, 올해 1분기에만 전년 동기 대비 182.5% 증가한 15억여 원을 각각 R&D에 투입하며 신약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4개의 파이프라인 중 가장 진도가 빠른 안구건조증 신약은 동물 실험을 통해 기존 약물 대비 우수한 항염즘 기전과 뛰어난 각막 상피세포 치유 효과가 나타나고, 눈물 분비량도 개선되는 것이 확인되었다.

 

이번 전환사채 발행은 유진투자증권이 주관했으며, 표면이자율 및 만기이자율 제로(0.0%) 금리로 만기일은 2026년 6월 15일이다.

 

유유제약 CFO 박노용 상무는 “유유제약에 유리한 조건으로 확보한 대규모 자금을 통해 회사가 진행하고 있는 주요 연구개발 파이프라인 가속화가 기대되며, 연구개발 진전 단계에 따라 기업가치가 증대되어 유유제약에 투자한 주주가치 제고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