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배-불룩, 팔다리-가는 ‘ET형’ 비만 심근경색 취약

저근육형 비만 때 관상동맥 석회화 위험 2.16배 ↑…2만 명 분석결과
삼성서울병원 김재현 교수, “활동량-단백질 섭취 늘려야 노후 건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6:33]

배-불룩, 팔다리-가는 ‘ET형’ 비만 심근경색 취약

저근육형 비만 때 관상동맥 석회화 위험 2.16배 ↑…2만 명 분석결과
삼성서울병원 김재현 교수, “활동량-단백질 섭취 늘려야 노후 건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6/14 [16:33]

【후생신보】배는 불룩한 데 팔다리는 가는 ‘ET형’ 몸매를 가진 사람일수록 심혈관 질환 발병에 특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서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김재현 교수<사진> 연구팀은 심혈관 질환력이 없는 20세 이상 성인 1만 9,728명을 분석, 근감소증 전단계여도 복부 비만을 동반한 경우 관상동맥석회화 가능성이 크다는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14일 내놓았다.

 

관상동맥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중요 혈관으로, 석회화가 심해지면 혈관이 막혀 급성 심근경색과 같은 심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연구 참여자 중 복부비만만 단독 확인된 사람은 4,023명으로 전체 20.4%에 달했다. 복부비만은 허리둘레가 남자의 경우 90cm, 여자의 경우 85cm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근감소증 전단계이면서 복부비만을 동반한 사람은 2,825명 14.3%였다. 근감소증 전단계에만 해당된 사람은 1,486명(7.5%) 이었다. 근감소증 전단계는 20세 이상 40세 미만 성인남녀 평균 골격근지수와 비교했을 때 -1 표준편차에 속하는 경우다. 정상군으로 분류된 사람은 모두 1만 1,394명으로 전체 연구 참여자의 57.8%였다. 연구 참여자의 평균 나이는 53.4세.

 

연구팀은 각 그룹별로 관상동맥석회화 검사를 받은 사람들을 추려 상대 위험도를 계산했다.

 

그 결과 정상 그룹의 경우 32.8%에서 관상동맥석회화가 확인됐다. 복부비만 단독 그룹은 38.9%에서, 근감소증 전단계만 보인 그룹은 44.1%에서, 근감소증 전단계와 복부비만이 동시에 나타난 그룹은 56.8%에서 각각 관상동맥석회화 소견을 보였다.

 

이를 토대로 상대위험도를 계산한 결과 정상 그룹을 기준으로 복부비만 단독 그룹의 관상동맥석회화 유병률은 1.36배 더 높았고, 근감소증 전단계 단독 그룹은 1.98배, 근감소증 전단계와 복부비만 동반 그룹은 2.16배까지 증가했다.

 

이러한 위험을 줄이기 위해선 신체 활동을 늘리고 건강한 체형을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근육감소 현상 자체는 노화에 따른 피할 수 없는 결과이지만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재현 교수는 “노년에 건강한 삶을 누리려면 근육에 투자하는 게 무엇보다 필수”라며 “근육이 감소하고 살이 찌면 움직이기 어려워 근육감소를 부추기는 원인이 되는 만큼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하고 활발한 신체활동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유럽내분비학회지(European Journal of Endocrin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