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보공단, 소비자단체 대표자 간담회 개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09:03]

건보공단, 소비자단체 대표자 간담회 개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6/11 [09:03]

【후생신보】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지난 10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원영희)소속 단체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하여 건강보험 관련 주요 정책과 현안을 논의하고 제도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건보공단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확인된 공공의료의 역할과 확충 필요성에 대하여 공유했으며, 공시가격 변동이 건강보험료에 미치는 영향을 사례별로 설명했다.

 

주요 내용은 ▲공공의료기관의 역할과 확충전략 ▲공공의료 강화의 기대효과 ▲ 공시가격 변동에 따른 피부양 자격변동 영향분석 ▲ 건강보험료 부담 완화 방안 등이다 

 

건보공단은 공공의료 부족에 따른 지역별 의료자원 공급 격차 및 건강수준 격차 등의 문제점을 제기하면서 공공의료 확충이 미래 환경변화 대응과 민간주도 의료공급체계 개선을 위한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다

 

국민관심도 높은 공시가격 변동에 따른 건강보험료에 대하여는 건강보험료가 한꺼번에 증가하지 않도록 재산공제 금액 확대, 피부양자격 탈락자 경감 등 보험료 부담 완화 방안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김용익 이사장은  “정책집행 수단 확보로 행정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표준진료로 불필요한 비급여 진료를 감소시켜 국민의 전체적인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공공의료 확충에 소비자단체 여러분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22년 7월 2단계 소득중심 부과체계 개편으로 재산에 따른 건강보험료는 점진적으로 축소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원영희 회장은 “소비자가 바라는 공공의료는 소득별 의료 불평등과 의료 취약지역이 없는 방향으로 활성화 되어야 한다”고 하면서 “공공의료 확충 등 보건의료 체계 개혁은 국민과 함께 꾸준히 논의 되어야 하는 과제다” 라고 언급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코로나19, 건강보험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