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술 후 신체활동 많을수록 회복률 높아

분당서울대병원 김기동 교수팀, 적절한 신체활동 꾸준히 유지하는 것 중요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15:21]

수술 후 신체활동 많을수록 회복률 높아

분당서울대병원 김기동 교수팀, 적절한 신체활동 꾸준히 유지하는 것 중요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6/11 [15:21]

▲ 김기동 교수

【후생신보】  수술 후 신체활동을 높일수록 회복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30%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기동 교수팀은 산부인과 질환으로 절개 개복수술을 받은 53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활동량 증대를 통해 수술 후 회복 정도가 얼마나 달라지는지는 비교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활동량 측정기를 착용하고 자체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설정한 목표 걸음 수치를 달성하도록 권장 받은 실험군 30명과 활동량 측정기는 착용했지만 추적기 화면을 가려 걸음 수 모니터링은 할 수 없게 한 대조군 23명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됐다.

 

실험군은 수술 받기 이틀 전 손목에 활동량 측정기를 착용하고 이틀 동안 평균 걸음수를 계산한 기준 활동을 목표수치로 설정했다.

 

예를 들어 기준 활동이 10,000인 환자는 수술 후 1일에 500보 걷기를 권장하고 환자가 이를 달성하면 목표 수치를 5%에서 15, 30, 50, 80, 120, 170, 230%로 점차 증가시키도록 적극 권장했다.

 

반면, 대조군은 측정기는 착용했지만 화면을 가려 활동량을 본인이 확인할 수 없었고 보행에 대한 일반적인 격려만 하고 목표 수치는 설정하지 않았다.

 

실험군과 대조군에서 수술 전 활동량과 수술 후 4~5일째 활동량을 비교한 결과, 수술 전 활동량은 실험군 6,481보(중앙값), 대조군 6,209보(중앙값) 으로 비슷했으나 수술 후 4~5일째 활동량은 실험군 3,806보(중앙값), 대조군 2,002보(중앙값) 로 큰 차이를 보였다.

 

이를 바탕으로 회복 정도를 비교해보니 실험군의 회복률은 71%, 대조군은 41%로, 걸음 수 목표를 설정해 환자 스스로가 걸음 수를 계속 확인하면서 목표량을 달성하도록 했을 때 회복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동 교수는 “수술 후 많은 환자들이 빨리 회복하기 위해서는 침대에 누워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만 생각하기 쉬운데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수술부위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적절한 신체활동을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무턱대고 높은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만 걷기 중심의 가벼운 운동은 수술 후 환자들의 신체 기능을 향상시키고 통증을 비롯한 근골격계 문제를 완화하는 데 있어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안전한 방법이므로 꾸준한 운동을 통해 체력을 끌어올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팀의 연구결과는 일본산부인과학회지에 게재됐다.

 

한편 모든 수술은 수술 자체도 중요하지만 수술 후 관리가 예후에 큰 영향을 미친다.

 

수술 후 회복 결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통증 및 영양상태 관리 외에도 적절한 신체활동이 중요한데 수술 후 환자들이 스스로 활동량을 적극적으로 유지하며 회복속도를 높이기는 쉽지 않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