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보공단, 고객센터 파업 민원대책 방안 마련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6/10 [09:15]

건보공단, 고객센터 파업 민원대책 방안 마련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6/10 [09:15]

【후생신보】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민간위탁해 운영 중인 고객센터 상담사 노조가 ‘건강보험공단의 직고용’을 주장하며 10일부터 전면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전화상담 불편 등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민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전체 상담원 1,600여명 중 노조원을 제외한 650여명이 전화상담을 진행하고 넘치는 대기콜은 가입자가 속해있는 전국 178개 지사에 근무 중인 공단직원에게 직접 연결하여 전화 상담을 할 예정이다.

 

또한, 전화상담량을 줄이기 위해 6월에 발송 예정인 안내문, 문자 등 4천만 건에 대해 발송을 연기하고, 증명서 발급, 건강보험료 납부 등 다빈도·단순 민원은 홈페이지 및 건강보험앱(The건강보험)에서 접수처리가 가능함을 ARS와 URL전송 등을 통해 가입자에게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공단은 정부방침에 따라 고객센터의 적정 업무수행방식을 검토‧논의하기 위해 지난달 21일 ’민간위탁사무논의협의회‘를 재개한데 이어 지난 3일에도 협의회를 개최하였으며, 외부 전문가들이 중심이 된 협의회는 고객센터 업무수행방식에 대해 여러 모델들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