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양대구리병원 한명훈 교수, 라미 최우수논문상 수상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09:24]

한양대구리병원 한명훈 교수, 라미 최우수논문상 수상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6/07 [09:24]

【후생신보】한명훈 한양대구리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지난달 29일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 제28차 대한신경손상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라미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이번 논문의 제목은 ‘Effects of Possible Osteoporotic Conditions on the Recurrence of Chronic Subdural Hematoma 로, 한명훈 교수팀은 뇌 CT 에서 측정한 Hounsfield unit 값이 작은 경우에 만성 경막하혈종에서 수술 후 출혈의 재발률이 증가함을 발견했다.

 

이와 관련 한명훈 교수는 “세계 최초로 골다공증이 있을 때 만성 경막하혈종 환자에서 수술 후 출혈의 재발률이 높을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라고 말했다.

 

한명훈 교수는 한양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대한 뇌종양학회 학술위원, 신경외과 학회 정회원, 대한 신경 종양 학회 정회원, 대한 정위 신경외과 학회 정회원, 대한 내시경 뇌 수술 학회 정회원 등 활발한 학회 활동을 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양대구리병원, 신경외과, 한명훈 교수, 대한신경손상학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