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보건산업진흥원, 글로벌 신약 개발 전문가 명제혁 박사 영입

국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제고하는 데 큰 도움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3:26]

보건산업진흥원, 글로벌 신약 개발 전문가 명제혁 박사 영입

국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제고하는 데 큰 도움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6/07 [13:2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은 지난 5월 국내외에서 넓은 경험을 축적한 글로벌 신약 개발 전문가인 명제혁 박사를 진흥원 해외제약전문가로 초빙했다을 밝혔다.

 

명제혁 박사는 25년간의 해외 활동을 마친 후 2013년에 보령제약 중앙연구소장으로 글로벌 항암 혁신신약과제를 총괄하여 미국 FDA임상 허가 및 글로벌 임상을 보령제약 최초로 이끌어낸 주역이다.


또한 국내 신약 카나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복합제 개발을 통하여 카나브 패밀리의 국내 연간 처방액 1000억 고지 돌파와 해외 수출 기반을 다지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명제혁 박사는 브랜다이스대 생화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바이엘 신약 연구소 및 예일대에서 출발한 벤처 회사인 바이오렐릭스에 재직하며 다양한 분야의 신약 개발 업무를 했다. 특히 바이오렐릭스의 첫 번째 과학자 멤버로 영입되어 생물 총괄로 신약 개발 인프라를 구축하였으며 머크와의 전략적 제휴 성공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이후, 바이엘 연구소에서는 항암 및 대사질환 영역의 디스커버리 연구와 병행하여 밀레니엄과의 전략적 제휴 과제 중 신규 항암 타겟 및 리드 발굴을 총괄하는 얼라이언스 매니저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우 단장은 "코로나19 이후 국내 기업이 앞 다퉈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뛰어드는 상황 속에서 글로벌 신약 개발에 경험을 가지고 있는 명제혁 박사를 진흥원 해외제약전문가로 영입한 것은 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 명제혁 박사의 전문 컨설팅이 국내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제고하는 데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컨설턴트로 새로운 발을 내딛은 명제혁 박사는 “우리나라에는 우수한 바이오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 많다. 이러한 기업들이 성공적인 제품 상업화 및 신약 개발 성과를 이뤄내기 위해선 신약개발 초기단계에서 상품화까지 전 단계에 걸친 체계적인 전략을 가지고 글로벌 제약 시장의 문을 두드려야 한다”며 “그러한 회사의 노력에 컨설팅을 통하여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해외제약전문가 무료 컨설팅을 희망하는 경우 진흥원 제약 산업 정보포털(https://www.khidi.or.kr/epharmakorea)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