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우즈벡 보건부 등 관계자 방문 받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6/03 [09:48]

국립암센터, 우즈벡 보건부 등 관계자 방문 받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6/03 [09:48]

【후생신보】하지바예프 아브두하킴 우즈베키스단 보건부 장관이 지난 2일 오전 9시 국립 암병원 건립․운영 노하우를 전수받기 위해 국립암센터를 방문했다.

 

우즈벡은 수도인 타슈켄트에 최신 암병원 건립을 추진중에 있다. 관련 노하우와 지식을 공유받기 위해 보건부 등 정부 관계자가 방한해 국립암센터를 첫 번째로 둘러본 것.

 

방문단은 국립암센터 건립과정과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차별화된 스마트 병원 시스템, 양성자 치료기 등 주요 첨단시설을 둘러봤다. 이어 4만여 개의 동결조직을 저장하는 초저온탱크 26기를 보유한 바이오뱅크 등을 방문하며 현황과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개원 20주년을 맞이한 국립암센터가 지난 20년간 암 극복을 위해 달성한 성과와 현황을 잘 전수해 우즈벡 암병원 건립에 도움이 되고, 향후 한-우즈벡 보건의료 분야 협력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하지바예프 보건부 장관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공공의료기관으로서 한국 국립암센터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인한 소중한 기회로 우즈베키스탄 최초의 국립 암병원 건립에 매우 유용한 노하우를 배울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