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서울병원, 대사증후군 복부 CT로 조기진단 가능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5/31 [11:14]

순천향대 서울병원, 대사증후군 복부 CT로 조기진단 가능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5/31 [11:14]

【후생신보】순천향대 서울병원 신장내과 권순효 공동 연구팀이 CT(Computed tomography, 컴퓨터단층촬영)로 대사증후군 조기 진단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2004년부터 2019년까지 신장이식 및 비만 수술 전 다른 질환의 잠복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CT를 시행한 239명의 환자를 조사했다. 비만 여부와 대사증후군 여부에 따라 네 그룹으로 나눠 영상 및 임상정보를 후향적으로 비교하고 분석한 것.

 

그 결과 복부 대동맥, 신장혈관의 주변 지방, 내장 지방의 양은 비만군과 대사증후군이 있는 군에서 유의하게 많았고 질적 척도인 지방 감쇄 지수는 유의하게 낮았다. 세분화된 지방 부위 중 복부 대동맥 주변지방의 감쇄 지수가 대사증후군을 가장 잘 예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상 체중군에 속하는 경우라도 대사증후군이 있다면 복부 CT에서 측정한 혈관 주변의 지방이 양적․질적 측면에서 대사증후군이 없는 경우와 비교해 유의하게 차이 난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최근에는 컴퓨터 단층촬영이 검진목적으로 광범위하게 이용되고 있지만 정상 체중군에서 대사증후군 위험인자가 적은 경우 적극적 치료나 예방의 대상이 되기 어렵다”며 “영상정보를 활용하여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평가하고 대사증후군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게 된다면, 심뇌혈관계 고위험 환자 조기에 진단하여 치료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 ‘컴퓨터 단층촬영에서 측정된 복부대동맥과 신동주위 지방 감쇄지수와 대사증후군의 연관성’은 유럽영상의학회 공식 잡지 European Radiology에 게재됐다.

 

한편, 대사증후군은 당뇨병, 뇌졸중 등의 위험성을 증가시키는 고혈압, 고혈당, 중성지방, 저밀도 지방단백질(LDL), 비만 등 5가지 위험요소 중 3가지 이상을 가지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국민건강영양조사 2007~2018년 자료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12년간 대사증후군 유병률은 오름세를 보였으며 2016년 19세 이상 성인에서 24.6%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나타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서울병원, 대사증후군, 복부CT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