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새 병원 건립 첫삽

1천 병상 규모로 2024년 완공 목표…중부권 의생명 랜드마크 야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5/24 [13:15]

순천향대 천안병원, 새 병원 건립 첫삽

1천 병상 규모로 2024년 완공 목표…중부권 의생명 랜드마크 야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5/24 [13:15]


【후생신보】학교법인 동은학원(이사장 서교일)은 오늘 24일,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 새병원 건립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새병원 건설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경과보고, 동영상 상영, 기념사 및 축사, 시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기공식에는 병원 임직원들 외에도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박상돈 천안시장, 이명수․문진석․이정문 천안아산지역 국회의원 등 많은 지역 인사들도 참석, 새 병원 건설공사 착수를 축하했다.

 

새 병원은 현 병원의 북쪽 인접 부지인 천안시 동남구 봉명동 261-8번지 일원(45,300.10㎡)에 지하 5층, 지상 15층, 1,000병상 규모로 건립 예정이다<사진>.

 

2024년 중 완공될 예정이며, 새병원이 완공되면 현 병원의 거의 모든 시설과 기능이 이전하게 된다. 또 현재 병원은 리모델링을 거쳐 아트리움을 통해 새 병원과 연결되며, 교수연구실, 회의실 등의 부속공간과 푸드코트 등 다양한 편의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새 병원은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병원, 연령 및 질병별 의료공백 없는 토탈 메디컬 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지어진다.

 

완공 후 새 병원은 또한 지근거리에 위치한 순천향대의대와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의 교육 및 연구역량과 더해져 ‘순천향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로 조성될 계획이다.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는 순천향의 뛰어난 임상-기초의학-의생명연구기능이 뭉쳐진 3원 의학클러스터다. 새 병원-의대-연구원이 중개연구 영역에서 시너지효과를 일으켜 국가 의생명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기여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문수 병원장은 “새병원과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는 지역인재들이 꿈을 펼치는 공간이 되고, 지역사회의 지속성장을 위한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법인 동은학원 서교일 이사장은 “새병원 건립을 성공적으로 완수함으로써 지역환자들의 고통을 오롯이 보듬고, 지역경제발전에도 크게 기여하는 중부권 최종 거점병원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시의 구도심 재개발사업들이 활기를 띠는 등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의 새 병원 건립은 벌써부터 지역경제에 적잖게 긍정적 효과로 나타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천안병원, 이문수 병원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