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백신 관련 다국적 제약회사 대표 만나

윤호중 원내대표, “한국이 아시아 백신 생산 거점 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09:43]

민주당, 백신 관련 다국적 제약회사 대표 만나

윤호중 원내대표, “한국이 아시아 백신 생산 거점 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5/12 [09:43]

【후생신보】더불어민주당 백신점검단이 지난 11일  코로나19 백신 관련 다국적 제약회사 대표들을 만났다.

 

이날 회의에선 윤호중 원내대표는 백신 수급 현황과 11월 집단면역 형성 계획 등을 점검했다.

 

이날 백신점검단 회의에는 김성주·김성환·김승원·박재호·이용빈·조승래·홍정민 의원이 참석했으며 제약사 측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도현웅 상무, 존슨앤존슨 송영주 부사장, 화이자 임소명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전세계 닥치 코로나19 극복 위한 유일한 방법은 최대한 신속하게 체계적으로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다”라며 “정부서도 이미 전국민 물량 백신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상반기 1천 300만명 이상 접종게획을 추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준비된 백신 생산력과 검증된 기술력 바탕으로 위탁생산 이뤄진다면 코로나 극복의 지대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한국이 아시아 백신 생산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코로나19, 백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