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소년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시행 인대 보강술 고려해야

건국대병원 이동원 교수, 성인 환자보다 전외측 인대 손상의 치유율 낮아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0:35]

청소년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시행 인대 보강술 고려해야

건국대병원 이동원 교수, 성인 환자보다 전외측 인대 손상의 치유율 낮아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5/10 [10:35]

【후생신보】이동원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교수가 청소년기의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시행 시, 전외측 인대 재건술 등 보강술을 고려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동원 교수는 건국대병원에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을 받은 청소년기(만 16~20세) 환자(49명)와 성인(만 21~45세) 환자(49명)를 비교했다. 

 

그 결과, 스포츠로의 복귀를 판별하는 심리 설문 검사(anterior cruciate ligament-return to sport after injury (ACL-RSI))에서 성인보다 낮은 점수를 보였다. 

 

또 잔존 회전 불안정성도 청소년기 환자들에서 더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청소년기 환자의 십자인대 재파열률(8.2%)도 성인 환자의 재파열률(2%)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원인으로 청소년기 환자가 성인 환자보다 수술 후 전외측 인대 손상의 치유율이 낮고, 회전 불안정성의 빈도도 높은 것을 꼽았다.

 

이동원 교수는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전외측인대의 낮은 치유율은 낮은 ACL-RSI 점수, 운동 복귀 실패 등과 연관이 있다”며 “이 때문에 청소년기 전방십자인대 파열 시에는 전외측 인대 재건술 등의 보강술 같은 전외측 인대 손상의 치료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청소년기 뿐 아니라 30세 이하이면서 축구 등 고강도의 스포츠 활동을 원하는 경우, 수술 전 회전 불안정성이 큰 경우, 전방십자인대 재수술을 하는 경우 등에서는 전외측 인대 보강술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연구 결과는 SCI(E)급 국제 학술지인 ‘The knee’에 게재(교신저자 : 한양대 명지병원 김진구 교수)될 예정이다.

 

한편, 이동원 교수는 지난 2020년 세계 최초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전외측 인대의 치유 분석에 대한 연구 결과를 정형외과 임상 학술지 중 인용지수가 가장 높은 미국스포츠의학저널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이동원 교수, 청소년, 전방십자인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