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엘에스케이화인텍스, ‘국가녹색인증제’ 기술·제품·기업 3개부문 달성

카퍼마스크 등 코로나19 방역제품 국내외 공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08:59]

엘에스케이화인텍스, ‘국가녹색인증제’ 기술·제품·기업 3개부문 달성

카퍼마스크 등 코로나19 방역제품 국내외 공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5/10 [08:59]

【후생신보】 방역 및 항균소재 전문 벤처기업인 엘에스케이화인텍스(사장 김장환)가 국가 녹색인증 3개 부문을 모두 달성했다. 저탄소 녹색성장의 선두기업으로 올라선 것이다.


2010년 시작된 ‘국가녹색인증제’는 환경부 등 9개 부처와 11개 평가기관이 공동으로 운영하며 ‘기술·제품·기업’ 3개 부문에 걸처 친환경 사업활동을 인증해 주는 제도이다.


엘에스케이화인텍스는 2019년 10월에 녹색기술과 녹색기술제품 인증을 시작으로 구리섬유(카퍼라인)를 소재로 한 카퍼마스크, 요실금팬티 등 모든 제품에 녹색기술을 적용했다. 지난 4월 말 최종 단계인 ‘녹색전문기업’ 인증서를 받았다.


김장환 대표는 “국가 녹색인증 3개 부문 전체를 취득한 것은 섬유소재 업계 최초로 매우 뜻깊은 성과이며, 실제 녹색기술을 이용한 제품생산으로 환경을 보호하며 수익을 창출하는 선순환 시스템을 구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앞으로 친환경 녹색기술(Green Technology)을 이용한 품목 확대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ESG 경영실천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은 카퍼라인 소재의 항균마스크는 친환경 녹색기술이 접목되어 환경오염 부담을 크게 줄이고 ‘코로나19 사멸 및 전파 방지’ 효과를 국제학술지에서 인정한 안전한 개인보호장구로 떠올랐다. 대기업 유통사들과 ESG 경영실천의 공통분모가 맞아 카퍼라인 전 제품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김 대표는 “환경을 중시하는 기업으로서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와 에너지 자원에 대한 고갈 등을 공유·실천하는 회사, 저탄소 사회구현을 통한 책임을 다하는 회사, 지속가능한 성장 역량을 가진 녹색기술·녹색제품·녹색전문기업으로 세계적인 도약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3차원 구리섬유로 만든 카퍼마스크는 마스크로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차단 및 살(殺)바이러스 효능을 입증해 그 연구내용이 금년 3월 말에 SCI급 국제학술지에 실렸다.


논문에 따르면, 카퍼라인 마스크는 함유된 구리를 이용한 살(殺)바이러스 능력 외에 3중(3층) 직조라는 특수한 구조로 되어 있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파를 거의 완벽하게 차단한다. 또한 카퍼마스크는 일회용 마스크와는 달리 얼마든지 세탁 후 재사용이 가능하여(일반 세균의 경우 60회까지 효능 확인) 일회용 마스크 쓰레기 배출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해결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마스크라고 논문은 평가했다.


구리섬유를 이용한 항균요실금팬티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고령친화 우수제품으로 지정되었다.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에 국가 예산으로 지원되는 조호물품중에서 우선구매대상 제품으로 권고된 것이다. 한국 고령친화용품 산업협회로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산하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복지용구 지정도 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