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AZ, 취약계층 청소년 위해 중고 PC 140대 기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5/05 [11:30]

AZ, 취약계층 청소년 위해 중고 PC 140대 기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5/05 [11:30]

▲ 아이들과미래재단 박두준 상임이사와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전략기획 대외협력부 도현웅 상무(右).

【후생신보】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 이하 AZ)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한 취약계층 청소년의 학습격차 해소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에 재정비를 거친 중고 태블릿 PC 140대를 기증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에 기부된 태블릿 PC는 AZ 자체 IT 정책에 따라 일정 사용기한을 채운 뒤 일괄 폐기될 분량이었으나, 철저한 품질 점검과 소독, 포장을 거쳐 재정비된 제품들이다.

 

이 기기들은 AZ가 올해로 17년째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 프고그램 ‘희망샘 기금’ 장학생과 가족 55명, 서울 지역내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서 관리하는 취약계층 청소년 85명 등에 전달 예정이다.

 

AZ의 이번 기부는 IT 폐기물 감량 및 재활용 활성화를 통한 탄소 중립 실천을 통해 환경보호를 겸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한다.

 

AZ 김상표 사장은 “이번 태블릿PC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온라인 수업 참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학생들의 학습 접근성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아스트라제네카는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하기 위해 소외된 이웃들을 도울 뿐 아니라, 탄소배출 중립에서 나아가 마이너스를 실현하겠다는 중장기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 환경 보호 활동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