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혜영 의원 보좌진 코로나19 확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연기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3:29]

최혜영 의원 보좌진 코로나19 확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연기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4/29 [13:29]

【후생신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의 보좌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29일 오전 예정됐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가 연기됐다. 

 

최 의원은 지난 28일 천대엽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법사위 소속인 민주당 송기헌·김남국·신동근·소병철 의원, 국민의힘 전주혜·유상범 의원 등이 참석했다.

 

법사위는 "최 의원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보고 (법사위 전체회의)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알렸다.

 

최 의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오면 오후 늦게라도 법사위가 열릴 수 있다는 얘기다. 최 의원의 검사 결과 통보 예상 시각은 오후 6시쯤이다.

 

법사위가 이날 오전 열리지 못하면서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던 본회의 일정도 지연이 불가피해졌다. 오후 늦게 개의하거나 다른 날로 연기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보좌진,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