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만성중이염 비수술적 치료법 개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2:19]

순천향대 천안병원, 만성중이염 비수술적 치료법 개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4/22 [12:19]

▲ 왼쪽부터 최성준, 이치규 ,박계훈, 김학재 교수    

【후생신보】순천향대 천안병원(원장 이문수)이 만성중이염 환자들의 고막천공을 수술 없이 치료하는 바이오 의료기기 개발에 착수했다고 22일 밝혔다. 

 

‘만성 고막천공 재생을 위한 나노패턴 바이오패치 개발 및 산업화’라는 주제의 연구이며 순천향대 천안병원 이비인후과 최성준(연구책임자), 이치규, 박계훈 교수와 순천향대 의과대학 임상약리학교실 김학재 교수 등 4명이 공동으로 진행한다. 

 

최 교수팀은 3년 내 고막세포 재생에 효과적인 나노패턴 바이오패치를 개발하고, 임상시험을 통해 바이오패치를 활용한 비침습적 패치술을 만성중이염 환자 치료에 적용할 계획이다.

 

연구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2021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에도 선정돼 3년간 총 8억원의 연구비 지원도 받는다. 

 

최성준 교수는 “고막 재생에 탁월한 바이오소재 기반의 의료기기 개발을 통해 만성중이염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만성중이염으로 인한 고막천공은 고막재생술 등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다. 그러나 앞으로 최 교수팀의 패치술이 개발되면 외래에서 간편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어 환자들에게 다양한 이점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