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명승권 교수, 인공감미료 청량음료 간암 위험성↑

38건 연구 메타분석 결과…식도암, 위암, 취장암 등 위장관 암과는 관련 無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0:19]

명승권 교수, 인공감미료 청량음료 간암 위험성↑

38건 연구 메타분석 결과…식도암, 위암, 취장암 등 위장관 암과는 관련 無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4/21 [10:19]

【후생신보】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청량음료가 간암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정확한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암센터국제암대학원대학교 대학원장 명승권 교수(책임저자)는 박사과정 지도학생인 아프리카 우간다 국적의 알프레드 자토(제 1저자)와 함께 2004년부터 2019년까지 국제학술지에 발표된 총 38건의 관찰역학연구에 대해 메타분석을 시행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청량음료가 식도암, 위암, 췌장암, 간암, 대장암 등 위장관암의 위험성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진행됐다.

 

연구 결과,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청량음료를 적게 혹은 거의 마시지 않는 군과 비교했을 때, 많이 마시는 군에서 전체적인 위장관암의 위험성과 관련성이 없었다.

 

하지만, 위장관암의 종류별로 세부군 분석을 시행한 결과,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청량음료는 다른 위장관암의 위험성은 높이지는 않지만, 간암의 위험성은 28%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교차비 및 상대위험도 1.28, 95% 신뢰구간 1.03-1.58).

 

아스파탐, 사카린, 수크랄로스, 네오팜, 아세설팜 등과 같은 인공감미료는 설탕보다 많게는 수천배까지 달콤하면서 칼로리를 줄일 수 있어 청량 음료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연구를 주도한 명승권 대표는 “이런 인공감미료는 암세포주를 이용한 실험연구나 쥐를 대상으로 한 동물연구에서 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며 “이후 사람을 대상으로 관찰하는 역학연구에서는 암의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도 발표됐지만 관련성이 없다는 연구도 발표돼 이번 메타분석 연구를 시행하게 됐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명 교수는 이어“이번 메타분석연구 결과, 대부분의 위장관암은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청량음료의 섭취와 관련성이 없었지만 간암의 위험성은 높이는 것으로 나왔다”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설탕보다 200배 단 것으로 알려져 있는 아스파탐의 경우, 쥐를 대상으로 한 동물연구에서 메탄올이 생성되고, 순차적으로 포름알데히드로 대사되면서 간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기전이 제기되고 있다.

 

그는 “하지만, 3건의 연구만이 포함됐기 때문에 확실한 결론을 내리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해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청량음료가 간암의 위험성을 높인다고 단정짓기에는 아직 무리가 있다”라며 제한점을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SCIE 국제학술지인 공중보건영양(Public Health Nutrition) 2021년 3월호에 발표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명승권 교수, 국립암센터, 인공감미료, 네오팜, 아스파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