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씨앤팜, 주사제 1회 IC100 24시간 지속성공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2:45]

씨앤팜, 주사제 1회 IC100 24시간 지속성공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4/19 [12:45]

【후생신보】씨앤팜(대표 정현범)이 코로나19 중증 환자용 주사제로 개발한 'Poly-COV01'의 1회 투여로 '바이러스 활성을 100% 억제하는 혈중유효농도'(IC100)를 24시간 넘게 지속시키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19일 발표했다.

 

구충제인 니클로사마이드를 씨앤팜의 원천기술인 약물전달체(DDS)와 결합시켜 만든 Poly-COV01은 특히 전달체에 탑재된 약물을 혈액속에서 지속적으로 방출하는 서방성(徐放性)까지 갖춰 투여량만 조절하면 코로나19 중증환자도 1회 투약으로 완치할 수 있는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씨앤팜에 따르면 최근 비임상위탁 전문기관(CRO)인 노터스에서 동물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Poly-COV01은 2mg/kg 투여시 혈관 속에서 IC100 이상 농도가 24시간 넘게 유지됐고, 해당 시간 동안에 전달체내 약물도 지속적으로 방출됨이 확인됐다.

 

Poly-COV01처럼 정맥에 맞히는 혈관주사제로서 혈액 내에서 니클로사마이드의 IC100 농도를 24시간 이상 지속하고 서방성까지 실현한 사례는 아직 국내외에서 공식 보고된 바 없다.

 

이에 따라 씨앤팜은 Poly-COV01의 임상 준비에 돌입하기로 했다. 니클로사마이드는 최근 국내외에서 코로나19 치료효능이 뛰어나다는 연구논문과 실험결과들이 잇따라 공개돼 코로나19 치료제 유력후보로 국제적 주목을 끌고 있다.

 

씨앤팜 관계자는 "구충제인 니클로사마이드의 낮은 체내흡수율과 핼액내 짧은 농도 반감기 문제를 우리의 원천기술인 전달체를 활용해 획기적으로 개선했기에 이번 실험에도 성공한 것"이라며 "경구제에 이어 주사제도 임상을 위한 각종 항바이러스 효능실험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씨앤팜의 약물전달체는 최진호 단국대 석좌교수와 고(故) 손연수 전 이화여대 석좌교수의 원천기술을 토대로 하는 것으로, 2001년 네이처에 소개된 것을 비롯해 지난 20여년 동안 여러 SCI(과학논문인용색인)급 논문을 통해 관련 기술이 발표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씨앤팜,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