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AI 통해 스마트진료 구현 위한 공동연구 진행

국립암센터‧용인정신병원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0:26]

AI 통해 스마트진료 구현 위한 공동연구 진행

국립암센터‧용인정신병원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4/16 [10:26]

【후생신보】국립암센터와 용인정신병원은 AI를 이용해 스마트진료를 구현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와 용인정신병원(원장 이유상)은 지난 15일 암 극복 및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 상황 및 스마트병원 구축을 위한 협력이라는 점을 고려해 비대면 화상시스템을 통해 진행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관 상호 간 진료 및 협력사업을 위한 인력·정보 교류 및 협력 네트워크 구축 ▲암 극복 및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기초・응용・정책 분야 공동연구/자문 ▲암과 정신건강 관련 포럼 및 학술행사 등 대국민 인식 개선사업 공동 추진 등에서 협력을 약속했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많은 암환자들이 치료 과정에서 육체적 고통과 함께 불안, 불면, 우울 등 증상을 호소하는데, 이중 정신과 치료가 필요한 암환자 비율이 우울증의 경우 20~30%로 일반 인구의 2~3배에 달하는 수준이다”라면서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체감하는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더 클 수 있어 정신건강으로 고통받는 암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협력방안이 도출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유상 용인정신병원 진료원장은 “용인정신병원은 1971년에 설립된 이래로 국내 유일의 정신보건 분야 WHO협력센터, 사회복귀시설 및 낮병원 운영 등을 통해 정신보건 증진과 정신질환자들의 회복 및 재활을 돕는 데 이바지해왔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빅데이터센터와 400여 개 특허등록 등 연구역량을 갖춘 국립암센터와 정신보건 분야 최고 수준의 스마트병원으로 거듭나 다양한 협력관계를 펼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암센터, 용인정신병원, AI, 스마트진료, 업무협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