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초대 이사장에 황태연 의학박사 임명

복지부 설립 자살예방정책 수행기관의 첫 수장으로서 자살예방에 기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08:50]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초대 이사장에 황태연 의학박사 임명

복지부 설립 자살예방정책 수행기관의 첫 수장으로서 자살예방에 기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4/14 [08:50]

【후생신보】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초대 이사장에 황태연 의학박사가 임명됐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의 초대 이사장으로 황태연 의학박사를, 상임이사로 박기준 전 보건복지부 과장을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국가 자살예방 정책 및 사업을 종합적이고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중앙자살예방센터와 중앙심리부검센터를 통합 및 확대 개편해 올해 4월 출범했다.

 

황태연 초대 이사장은 고려대 의학박사 취득 후 용인정신병원 의료원장을 거쳐 최근까지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정신건강사업부장으로 근무했다.

 

또한 박기준 상임이사는 보건복지부에서 의료, 기획, 재정을 담당하였고 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과 보건복지부 노인지원과장으로 근무했다.

 

황태연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초대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격리, 불안, 우울 등 국민의 정신건강 문제가 중요해진 상황에서 중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자살예방 정책을 효과적으로 실행하여 온 국민들이 서로를 지지하며, 미래에 대한 희망 속에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황태연 이사장의 임기는 3년이며, 국가 자살예방정책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