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GSK,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 전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09:08]

GSK,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 전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4/13 [09:08]

【후생신보】GSK(한국법인대표 롭 켐프턴)는 남성형 치료제 아보다트(성분명: 두타스테리드)의 조기 치료 효용성을 알리고 올바른 치료 지속을 독려하기 위한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을 전개한다. 

 

최근 2030세대를 중심으로 젊은 탈모 환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탈모 샴푸나 홈케어 기기 등 보조적 요법에 의존하다가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에 GSK는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을 통해 남성형 탈모의 조기 진단 및 치료를 독려하고, 초기 아보다트 복용의 치료적 이점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황범순 차장은 “남성형 탈모 환자들의 상당수가 머리카락이 눈에 띄게 빠진 뒤에야 약물치료를 시작하는데, 탈모는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수록 더 많은 모발을 지킬 수 있다”며 “아보다트는 탈모 초기 증상인 모발이 가늘어질 때와 앞머리 선이 후퇴하기 시작할 때 우수한 효능을 나타내는 치료제로, 처음 치료를 시작하는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아보다트는 9개국에서 진행한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가늘어지는 모발’과 ‘앞이마(M자형) 탈모’ 개선에 우수한 효과를 입증했다. 

 

917명의 남성에서 진행한 이 연구에 따르면, 아보다트 0.5mg을 6개월 동안 복용한 환자군은 피나스테리드 1mg 복용군 대비 모발 굵기를 45%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5.8vs.4.0, P=.004). 

 

또한, 아보다트는 전두부 부위의 모발 성장에 있어 panel global photographic assessment로 평가한 결과, 피나스테리드 대비 70.6% 높은 개선 효과를 보였다(median score 0.58vs.0.34, P=.002).3

 

뿐만 아니라, 아보다트는 복용 3개월 시점부터 빠른 탈모 치료 효과를 나타내, 처음 탈모 치료를 시작하는 환자가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치료를 지속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다국적 3상 임상 결과, 아보다트 0.5mg과 피나스테리드 1mg 복용군을 각각 3개월과 6개월 시점에서 비교했을 때, 아보다트는 피나스테리드 대비 모발 수가 더 빠르게 증가하는 효과를 보였다(3개월 82.3vs.50.9, 6개월 89.6vs.56.5, P=.003).3

 

GSK는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의 일환으로 ▲아보다트의 초기 치료 이점을 알리는 홍보 및 교육자료 개발 ▲남성형 탈모 조기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학회 런천 및 강연 세션 ▲사내 임직원 대상 질환 인식 제고 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범순 차장은 “GSK는 작년부터 ‘두껍아(두껍게 하는 아보다트)’ 캐릭터를 개발하고, 의료진 대상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아보다트의 우수한 제품력을 알리는 데 힘써왔다”며 “올해는 처음부터 아보다트 캠페인을 통해 남성형 탈모 조기 치료에 있어 아보다트의 이점과 효과를 강조하는 데 주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캠페인이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질환 초기부터 효과적인 치료옵션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아보다트는 5알파환원효소 제1형과 제2형 모두를 억제하는 듀얼 이펙트(Dual Effect) 제제로, 탈모의 원인이 되는 혈중 DHT 농도를 90%까지 낮춰 머리카락 수와 굵기 개선에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3, 복용 3개월만에 빠른 탈모 치료 효과를 나타내며3, 만 18세부터 50세 남성까지 폭넓은 연령대에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