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심평원,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 공모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11:07]

심평원,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 공모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3/30 [11:07]

【후생신보】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에 참여할 의료기관을 30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심평원은 이번 2차 공모부터 사업명을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에서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으로 변경해 모집한다고 전했다.

 

심평원에 따르면 2019년 12월 27일부터 시작된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은 거동이 불편해 의료기관에 내원하기 어려운 환자를 대상으로 지역 내 의원의 의사가 직접 환자 가정을 방문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왔다.

 

1차 공모에 참여한 의료기관은 348개 의원이었으며, 이번 2차 공모에서는 시범기관을 확대했다. 거동불편 환자에 대한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다.

 

2차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의료기관 대상은 1차 공모와 동일하게 방문진료 의사가 1인 이상 있는 의원을 대상으로 한다. 방문진료 의사는 의료기관내 업무를 병행해 수행할 수 있다. 

 

참여 의료기관은 진료를 받아야 할 필요성이 있으나 보행이 곤란·불가능한 환자로, 시범사업 참여에 동의한 자에게 방문진료를 하고 시범수가를 산정할 수 있다. 단 촉탁의 또는 협약의료기관 의사가 진료하는 사회복지시설에는 시범수가 산정이 불가하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다음달 12일까지 심평원 요양기관 업무포털(https://biz.hira.or.kr)을 통해 참여 신청서 및 약정서를 제출해야 한다.

 

신청 의료기관은 다음달 중순 참여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기관은 준비과정을 거쳐 오는 5월부터 시범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지점분 의료수가실장은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의 2차 공모를 통해 의료 필요도가 높은 재가 환자에게 방문진료 서비스의 제공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심평원은 향후 시범사업 기간 내 시범사업 평가를 통해 서비스 내용, 대상지역, 대상환자 등 운영현황을 분석하고, 사업의 적절성 및 타당성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