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미약품, 임기만료 사내이사 재선임

감염 위험성 철처 차단…한미사이언스도 주총도 진행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10:20]

한미약품, 임기만료 사내이사 재선임

감염 위험성 철처 차단…한미사이언스도 주총도 진행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29 [10:20]

【후생신보】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의 제11기 정기 주주총회가 지난 26일 오전 8시 30분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진행됐다.<사진> 

이번 주주총회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됐으며, 전자투표제를 사전 도입해 주주간 물리적 접촉을 최소화했다.

 

한미약품은 이날 주주총회에서 작년 매출 1조 759억 원, 영업이익 487억 원, 순이익 188억 원 달성과 2261억 원의 R&D 투자 등 주요 경영실적을 보고했으며, 임기 만료된 사내이사 재선임 및 이사 보수한도 안건에 대한 주주 동의를 받았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여러 어려움도 있었지만, 3년 연속원외처방 시장 1위 달성, 바이오신약 라이선스 아웃, 롤론티스 신약 국내 허가 등 다양한 성과를 내며 내실 있게 성장하고 있다”며 “글로벌 혁신신약 창출과 내실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대표이사 송영숙․임종윤)의 제48기 정기 주주총회도 연이어 진행됐다.

 

한미사이언스는 작년 매출 8,574억 원, 영업이익 332억 원, 순이익 227억 원 등 주요 경영실적을 보고했으며, 이사 보수한도 안건 등을 의결했다.

 

한미사이언스 임종윤 대표이사는 “각 분야에서 최고의 실적을 달성하고 있는 계열사들의 유기적인 융합을 통해 혁신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며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혁신적인 결과를 만들어, 한미를 믿고 투자해 주신 주주님들 한분 한분에게 ‘가치창조’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