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왕규창 교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8대 원장 선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10 [14:56]

국립암센터 왕규창 교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8대 원장 선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10 [14:56]

【후생신보】국립암센터 왕규창 신경외과 교수가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제8대 원장으로 선출됐다.

 

왕 교수는 최근 의학한림원에서 진행된 제18차 정기총회에서 차기 원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임기는 2022년 2월 1일부터 2025년 1월 31일까지로 3년간이다.

 

왕 교수는 서울의대 출신으로 서울대병원에서만 32년간 재직하면서 서울의대 학장을 역임했고 한국의과대학장협의회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국립암센터에서는 현재 신경외과 촉탁의로 재직 중이다.

 

그는 “의학한림원의 차기 원장으로서 이해관계를 벗어나 보다 큰 틀에서 우리나라 의학과 의료의 앞날을 제시하고, 여러 갈등의 해소에 기여하겠다”며, “의학계와 의료계의 과거를 돌아보고 성찰하는 데에 역할을 다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왕규창 차기 원장은 취임까지 향후 1년간 현 임태환 원장과 업무를 같이 하며 의학한림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2004년 설립된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기초 및 임상 분야를 포함한 의학 분야의 최고 석학을 구성원으로 선출해 한국 의학의 지속적인 진흥 창달과 선진화를 선도함으로써 의학발전과 국민 건강증진에 이바지한 단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왕창규 교수, 국립암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