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립암센터, 1,500여명 의료진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1:34]

국립암센터, 1,500여명 의료진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08 [11:34]

▲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이 지난 5일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이다.

【후생신보】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이 오늘 오전 8시부터 보건의료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앞으로 5일간 1,500여 명의 의사직, 간호직, 보건직 등의 직원이 우선 접종하게 된다.

 

앞서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등 주요 보직자 등 12명은 지난 5일 아스트라제네카(이하 AZ) 백신 1 바이알(병)을 소분, 접종한 바 있다. 접종자들은 전원 모두 별다른 이상 증상 없이 안전하게 접종을 마무리했다고 국립암센터는 밝혔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국민과 직원들이 보다 안심하고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국립암센터 주요 보직자와 직렬별 대표들이 먼저 팔을 걷어붙였다”라면서 “현재 코로나 백신에 대해 부작용이 과장되어 알려졌는데, 우리가 코로나 19를 이겨내고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예방접종을 통한 집단면역 형성이 시급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접종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에 따라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AZ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중환자실을 지키는 의료진 20여 명은 앞서 지난주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암센터, 서홍관 원장, 아스트라제네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