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오재상 교수, 우수 연제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1:20]

순천향대 천안병원 오재상 교수, 우수 연제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3/02 [11:20]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신경외과 오재상 교수(42, 사진)가 대한뇌혈관외과학회로부터 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오 교수는 최근 열린 대한뇌혈관외과학회에서 ‘혈전을 동반한 거대 동맥류의 결찰술(Clipping on thrombosed middle cerebralartery aneurysm)’이란 연제발표를 통해 우회술과 클립 결찰술로 합병증을 예방하는 방법을 제시해 큰 주목을 받았다.

 

혈전을 동반한 거대 동맥류는 수술치료도 어렵지만 수술 후에는 합병증이 자주 발생하는 매우 위험한 질환이다.

 

오재상 교수는 “클립 결찰술 외에도 하이브리드 수술과 뇌졸중 및 인지장애의 새로운 치료법 개발을 위한 연구도 현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