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림대성심병원, 다빈치 로봇 이용 ‘위암’ 수술 성공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09:16]

한림대성심병원, 다빈치 로봇 이용 ‘위암’ 수술 성공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28 [09:16]

【후생신보】한림대학교성심병원 간소화기센터 외과 서정은 교수<>가 지난해 12월 위암 진단을 받은 환자의 위절제술을 본원 최초로 다빈치 Xi 로봇수술기를 이용해 성공했다.

 

68세 남성 A씨는 지난해 12월 토혈 및 혈변 증사응로 병원 응급실을 내원했고 응급으로 진행된 내시경에서 위암이 발견됐다.

 

이에 간소화기센터 외과 서정은 교수와 소화기내과 소재승 교수는 다학제진료를 통해 토혈 및 혈변을 유발했던 위 전정부 대만쪽의 위암에 대해서 로봇 위아전 절제술을 결정했다. 서 교수는 다빈치 Xi를 이용해 환자의 위 원위부 약 3분의 2를 안정적으로 제거한 뒤 남은 위와 십이지장을 연결해 새로운 소화관을 만들었다.

 

위암 로봇수술을 받은 환자는 최종 조직검사 결과 위암 1기로 추후 항암치료 없이 추적 관찰하기로 했다. 환자는 흉터가 거의 남지 않고 통증도 거의 없어 수술 다음날부터 걸어 다닐 수 있었으며 수술 후 2일째부터 물을 마시기 시작할 정도로 회복이 빨랐다.

 

덕분에 합병증 없이 7일 만에 퇴원해 수술 후 22일째 외래 내원했고, 환자는 생활 습관 및 식이습관 변화에 잘 적응하며 문제없는 상태로 추적관찰 할 계획이다.

 

A 씨는 “평소 특별한 증상이 없었던 것 같은데 혈변을 보니까 큰 병에 걸린 줄 알고 걱정했다. 다행히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의 빠른 처치, 정확한 진단 및 로봇수술까지 치료가 잘 되어 회복도 빠르고 몸도 마음도 젊어진 기분”이라며 “앞으로 식이 관리를 잘해서 더 건강하게 노후를 맞이하고 싶다”고 전했다.

 

서정은 교수는 “위암은 종양 자체뿐 아니라 암이 퍼져나갈 수 있는 림프절 조직을 충분히 절제하는 근치적 수술 여부가 치료의 성패를 가르는 핵심이다. 다행히 환자는 림프절 전이 없이 조기에 위암을 발견해 로봇을 통한 수술만으로도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었다”며 “위암은 가벼운 소화불량 증상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 특정 증상만으로는 위암의 발생 여부를 알기 어려워 정기적인 내시경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고 수술이 필요한 단계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림대성심병원, 다빈치, 로봇수술, 서정은 교수, 위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