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동성심, 손목동맥 관상동맥중재술 5,000례 돌파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3:35]

강동성심, 손목동맥 관상동맥중재술 5,000례 돌파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26 [13:35]

【후생신보】강동성심병원(병원장 이주헌) 심장혈관센터가 최근 요골(손목) 동맥을 이용한 관상동맥중재술 5,000례를 돌파했다. 1998년 2월 손목동맥 이용 관상동맥중재술 시행 23년 만이다.

 

요골동맥을 통한 관상동맥중재술은 환자의 통증을 줄이고, 시술 후 혈관합병증을 최소화 시킨다. 수술 후 바로 걸어 다닐 수 있어 오전에 내원해 검사와 시술 후 당일 퇴원이 가능, 환자 만족도가 높다.

 

강동성심병원 심장혈관내과<사진>는 관상동맥 혈관 내 초음파(IVUS)나 관상동맥 내 압력측정술(FFR) 등 최첨단 기술로 정확도 높은 시술을 이어가고 있으며 흉부외과와 협진을 통한 관상동맥우회술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심장혈관내과 이준희 과장은 “요골동맥시술을 선구적으로 시행한 병원으로서 앞으로도 많은 환자들에게 최첨단 시스템으로 최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