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즈메디병원, 만 47세 시험관 아기 출산 성공

30여년간 경험과 기술력·최첨단 시설·장비 등이 성공 요인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09:45]

미즈메디병원, 만 47세 시험관 아기 출산 성공

30여년간 경험과 기술력·최첨단 시설·장비 등이 성공 요인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1/26 [09:45]

▲ 미즈메디병원 전경. 

【후생신보】  미즈메디병원이 만 47세 여성의 시험관 아기 임신 출산에 성공했다.

 

성삼의료재단 미즈메디병원(이사장 노성일)은 만47세 여성의 시험관 아기 임신에 성공, 지난 14일 3.56kg의 여자 아기가 태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미즈메디병원이 개원한 20년 이래 자기난자를 통해 시험관 아기에 성공, 출산까지 이루어진 최고령 기록이다.

 

의학적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과 임신의 성공에 있어 무엇보다 여성의 나이가 중요한데 35세부터 가임력의 감소 속도가 빨라지고 40세 이상이 되면 임신성공률은 급격히 낮아지게 된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젊은 나이에 난자를 냉동보존 해놓거나 난자 공여를 받는 경우가 아니라면 만46세 이상 여성에게서 자기난자를 통해 임신에 성공하고 무사히 출산까지 보고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이 사실이다.

▲ 이광 센터장

 

만 47세 여성의 시험관 아기 시술을 성공시킨 아이드림센터 이 광 센터장은 “부부가 건강관리를 열심히 했기에 시험관 아기 시술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나이가 많을수록 난자와 배아가 손상되기 쉽기 때문에 배양시스템이 중요한데 미즈메디병원은 1991년 영동제일병원에서부터 축적해 온 30여년의 경험이 축적된 배양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모든 것들이 새 생명을 탄생시킬 수 있었던 성공요인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는 체계적인 진료시스템, 세계 최초 자궁벽을 통한 배아이식술 성공(1991년)을 시작으로 시험관 아기 기술을 선도해 온 연구원의 기술력, 그리고 최첨단 시설과 장비가 함께 한다.

 

단독 배아 배양 시스템과 단독 배아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실시간 배아의 관찰과 분석이 가능하며 세포활성화 장비를 통해 실제 임신이 진행되는 몸 속과 비슷한 환경을 만들어 배아 발달을 위한 최고의 환경을 갖추고 경험 많은 숙련된 연구원이 선별, 수정, 배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비뇨의학과의 고환조직 채취수술을 통한 정자 추출술, 미세다중고환채취술, 정계정맥류 수술, 미세현미경 수술 등 3,500건이 넘는 남성 난임 수술과 적극적인 남성 난임 치료를 통해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

▲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연구소.

한편 미즈메디병원은 분만센터와 난임치료센터, 복강경센터, 유방센터, 소화기내시경센터, 하이프센터 등 임신과 출산, 갱년기질환까지 모든 연령대의 여성건강에 특화된 병원으로, 난임시술의료기관 평가에서 인공수정시술 및 체외수정시술 1등급을 받았다.

 

또한 2014년부터 시행된 의료기관 인증과 2011년부터 시행된 전문병원 인증을 모두 통과해 3주기 종합병원 의료기관 인증, 4주기 전문병원 인증을 모두 획득함으로써 환자안전 보장과 우수한 의료서비스의 수준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서울 강서구에서는 유일하게 4회의 전문병원 인증을 모두 획득함으로써 산부인과 전문병원으로서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