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국제약, 프로포폴 주사 등 해외 수출 활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3:00]

동국제약, 프로포폴 주사 등 해외 수출 활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19 [13:00]

【후생신보】동국제약(부회장 권기범)이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해외 수출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동국 측에 따르면, 지난해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일본 등에 정맥마취제 ‘포폴주사’를 비상공급물량으로 수출한데 이어 이달에는 콜롬비아, 2월에는 멕시코와 불가리아에도 해당 제품들을 비상공급물량으로 수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진정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프로포폴’ 성분의 ‘포폴주사’는, 중증 환자 치료 시 환자의 호흡곤란을 치료하는데 고통을 경감해 주는 필수적인 의약품으로,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과 유럽에서 수요가 계속되고 있다.

 

그리고, 작년 12월말에는 ‘히알루론산 성분의 장기지속형 주사제’를 중국에 수출하기로 하고, 현지 업체와 세부 진행사항을 협의 중이다. 기존 주사제는, 무릎 관절의 부족한 윤활 작용과 충격 흡수를 돕기 위해 골 관절 부위에 히알루론산나트륨을 1주에 3~5회 투여했지만, 중국에 수출하게 될 제품은 1회 투여 후 최대 6개월간 환자의 경과를 지켜볼 수 있는 장기지속형 주사제이다.

 

동국제약 해외사업부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계약 협상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등 수출 업무에 많은 어려움이 따르고 있지만, 우수한 품질을 바탕으로 한 동국제약의 경쟁력 있는 제품에 대해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이 높아 신규 계약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제약의 해외 수출은 지난 2018년 512억 원, 2019년 563억 원 그리고, 지난해 1~3분기에만 약 472억 원 어치를 각각 수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국제약, 프로포폴, 히알루론산 주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