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학대 의심 아동 진료기록 의료인 간 공유

이용호 의원, “타의료기관 아동 진료기록 공유해야 더 큰 사고 예방”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1/01/08 [09:17]

학대 의심 아동 진료기록 의료인 간 공유

이용호 의원, “타의료기관 아동 진료기록 공유해야 더 큰 사고 예방”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1/01/08 [09:17]

【후생신보】 학대가 의심되는 아동의 진료기록을 의료인 간에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공무원 등이 학대아동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게 하는 법안이 추진된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정인이'법(의료법,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안)을 지난 7일 대표 발의했다.

 

현행 의료법 상 의료인은 아동학대 피해를 의심할 만한 정황이 있어 이를 확인하기 위해 진료기록 사본 등을 다른 의료인에게 요청하더라도 공유가 불가능하다. 예외적으로 환자가 무의식이거나 응급상황, 보호자가 없는 경우에는 진료기록 전송이 가능하다.

 

또 아동학대범죄처벌법 상 사법경찰관리 등이 수행하는 아동학대 사례관리 조사업무는 임의사항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이를 방해하더라도 처벌은 고작 500만원 과태료 처분에 불과하다.

 

이용호 의원은 "아동학대 가해자가 아동학대를 일반상해로 은폐하기 위해 여러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경우가 있는데, 해당 아동을 진찰한 의료인이 정황상 아동학대 피해 의심이 든다면 예외적으로 타 의료기관의 진료기록을 공유할 수 있어야 더 큰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동학대피해를 조사하는 공무원 등으로 하여금 피해 아동과 주기적으로 접촉해 아동 상태를 확인하는 업무를 의무적으로 실시하게 하고, 이를 방해하면 아동학대 업무수행 방해죄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