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자생한방병원‧온해피, 업무협약 체결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2/03 [10:06]

인천자생한방병원‧온해피, 업무협약 체결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2/03 [10:06]

【후생신보】 인천자생한방병원(원장 우인)은 지난 2일 NGO 단체 온해피와 지역 의료복지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독거노인을 위한 쌍화탕과 한방파스 총 1200개를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스카이파크호텔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인천자생한방병원 장진욱 행정실장과 온해피 배인식 회장 등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온해피는 질병과 가난으로 고통 받는 이들의 자립을 돕는 국제 교육개발 NGO다.

 

앞으로 인천자생한방병원과 온해피는 상호 협력을 통해 지역 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하고, 지역 의료복지 증진에 힘쓸 예정이다. 

 

특히 이날 인천자생한방병원은 추운 겨울 독거노인들의 건강 관리를 위한 쌍화탕와 한방파스 각각 600개를 온해피에 기탁했다. 해당 물품은 인천 지역 노인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우인 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질의 한방 의료서비스로 지역민들의 건강을 돌볼수 있게 돼 기쁘다”며 “온해피와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지역의 의료복지 증진을 위해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자생한방병원은 추나요법을 중심으로 한약처방, 약침, 동작침법 등 한방통합치료를 통해 척추디스크, 척추관협착증, 퇴행성관절염 등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은 추나요법은 지난해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부담 비용이 최대 50%까지 줄어들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