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빅5' 전공의수 1,861명…서울대병원 최다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631명으로 33.5% 차지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0:03]

'빅5' 전공의수 1,861명…서울대병원 최다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631명으로 33.5% 차지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7 [10:03]

【후생신보】 빅5의 총 전공의수는 1,861명으로 나타났으며 서울대병원이 399명(30.8%)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아산병원 399명(23.1%), 삼성서울병원 396명(21.3%), 서울성모병원 240명(12.9%), 세브란스병원 222명(11.9%) 순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보건복지부에서 제출한 빅5병원의 전공과별 전공의 분포를 분석해 공개했다.

 

생명을 직접 다루는 주요 진료과목으로 분류되는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총 631명으로 전체 전공의 수의 33.5%를 차지했다. 

 

서울아산병원 187명(29.6%), 삼성서울병원 155명(24.6%), 서울대병원 153명(24.2%), 서울성모병원 82명(13.0%), 세브란스병원 54명(8.6%) 순으로 분포하고 있다. 

 

인기과라고 불리는 피부과, 안과, 성형외과는 총 164명으로 전체 전공의 수의 8.7%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 57명(34.8%), 서울아산병원 28명(17.1%), 삼성서울병원 27명(16.5%), 서울성모병원 27명(16.5%), 세브란스병원 25명(15.2%) 순이었다. 

 

또 다른 인기과라고 불리는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는 총 230명으로 전체 전공의 수의 12.2%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 67명(29.1%), 삼성서울병원 46명(20%), 서울아산병원 44명(19.1%), 세브란스병원 40명(17.4%), 서울성모병원 33명(14.3%) 순이었다. 

 

신현영 의원은 “대표적인 대형병원인 빅5 병원의 전공의 인원을 분석하면서 과별 분포가 병원별로 상이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병원 단위별로 수백 명의 전공의가 의료기관에 종사하면서 수련과 근무를 동시에 수행하는 만큼 그들의 업무환경에 문제는 없는지 꾸준히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필요한 개선사항들이 수련환경평가위원회를 통해 충분히 해결되고 있는지 국회에서도 꾸준히 관심을 두고 살펴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보건복지부, 빅5병원, 전공과, 전공의, 빅5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