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문케어 수혜 6,200만 건…6조 6,500억 원 경감

권칠승 의원, “성공적인 K-방역 이어 K-의료 구축 이바지”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06:01]

[국감] 문케어 수혜 6,200만 건…6조 6,500억 원 경감

권칠승 의원, “성공적인 K-방역 이어 K-의료 구축 이바지”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0 [06:01]

▲ 복지위 국정감사서 질의하는 권칠승 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문재인 케어 시행 3년 동안 경감된 의료비가 총 6조 6,500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문재인 케어 이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1월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문재인 케어로 수혜가 돌아간 건수가 총 6200만 건, 경감액이 총 6조65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2017년 8월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경감하고, 정체되어있는 건강보험 보장률을 상향하기 위해 일명 ‘문재인 케어’를 발표했다. 

 

문재인 케어의 사업은 크게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 지원’, ‘필수 의료 분야의 비급여 항목의 급여화’, 그리고 ‘재난적 의료비의 지원’으로 나뉜다.

 

보건복지부에서 권칠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 지원 사업에는 대표적으로 난임시술과 치매관련 건강보험 지원이 있다. 

 

최근 3년간 취약계층 의료 지원 확대로 인한 혜택은 총 1400만 건에 총 1조9000억 원의 의료비가 경감됐다. 

 

필수 의료 분야의 급여화에는 선택진료폐지와 MRI 지원사업 등이 있다. 이로 인해 총 4만7000건의 수혜가 돌아갔고, 총 4조7000억 원의 의료비가 경감 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케어 사업 중 가장 많은 수혜 건수를 기록한 사업은 ‘선택진료 폐지’로, 총 수혜 건수 2800만 건, 의료비 경감액 총 1조2000억 원을 기록했다. 

 

권칠승 의원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다”라며 “문재인 케어는 성공적인 K-방역에 이어 국민 건강권을 지켜주는 K-의료 구축에 크게 이바지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출산·고령화 시대로 접어든 현대사회에서 난임부부와 노인을 위한 의료 지원 확대를 통해 더 많은 국민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 보건복지부, 문재인 케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