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노인요양시설 부정수급 3년간 500억원 넘어

김원이 의원, “서비스 질 저하 우려…철저한 관리·감독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20 [08:58]

[국감] 노인요양시설 부정수급 3년간 500억원 넘어

김원이 의원, “서비스 질 저하 우려…철저한 관리·감독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20 [08:58]

▲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김원이 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 노인요양시설의 부정수급 적발이 최근 3년간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부정수급된 금액이 5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노인요양시설의 부정수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건강보험공단이 부정수급이 의심돼 조사한 노인요양시설 2,587개소 중 87%에 달하는 2,257개 기관에서 부정수급이 발생했으며, 부정수급으로 적발된 금액은 512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수급으로 적발된 기관 수와 적발금액 역시 최근 3년간 매년 늘어났다. 

 

부정수급 유형으로는 수가 가감산 위반이 약 388억원(75.8%)으로 가장 많았으며, 허위청구가 약 81억원(15.8%), 산정기준위반이 약 33억원(6.4%), 자격기준위반 등 기타 위반이 약 11억원(2.1%) 발생했다.

 

2020년 8월 기준 건강보험공단에서 노인요양시설에 지급되는 급여는 141만 6,438건, 2조 4,151억원에 달한다. 

 

김원이 의원은 “막대한 재정이 투입되는 노인요양시설들에서 발생하는 부정수급은 결국 시설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 질 저하로 이어질 수 있는 있는 만큼 관리당국의 철저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요양시설, 부정수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