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주사기‧수액 등 이물질 발생 횟수 매년 늘고 있어

김원이 의원, “안전관리 허점 없도록 관리감독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6:20]

[국감]주사기‧수액 등 이물질 발생 횟수 매년 늘고 있어

김원이 의원, “안전관리 허점 없도록 관리감독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12 [06:20]

▲ 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김원이 의원(사진 :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후생신보】인체에 직접 주입되는 주사기나 수액 등에서 머리카락·벌레 등 이물질이 발생하는 횟수가 매년 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최근 5년간 주사기 및 수액세트 이물혼입 적발 건수가 총 661건 발생했다. 

 

2016년 68건이었던 주사기 및 수액세트 이물혼입 건수는 매년 늘어나 2019년에는 217건이 적발되었으며, 올해도 8월 기준으로 67건이 발생했다.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주사기에서 발생한 이물질 유형별로는 기타 이물질이 190건(46.2%)으로 제일 많았으며 파편 152건(37.0%), 머리카락 58건(14.1%), 벌레 11건(2.7%) 순이었다.

 

수액세트 역시 기타 이물질이 141건(56.4%)으로 가장 많았으며, 파편 66건(26.4%), 머리카락 33건(13.2%), 벌레 10건(4.0%) 순으로 나타났다.

 

김원이 의원은 “인체에 직접 사용되는 주사기 및 수액세트의 안전관리에 허점이 없도록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식품의약품안전처, 주사기, 수액, 이물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