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 번의 시술로 치료가 가능한 하지정맥류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6:15]

한 번의 시술로 치료가 가능한 하지정맥류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12 [06:15]

▲ 이송암 교수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후생신보】하지정맥류는 인류가 서서 다니기 시작한 원시시대부터 시작된 질환이다. 아주 오래된 질환이지만 대부분 증상이 심하지 않고 과거 살기 바쁜 시절에는 다리에 혈관이 조금 튀어나와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가던 질환이다.

하지정맥류는 심각한 질환은 아니며 짧은 기간에 발생한 질환이 아니라 오랜 세월에 걸쳐 발생한 질환인 만큼 급하게 서두르지 않아도 되는 질환이며 정맥에 역류가 있는 하지정맥류의 치료는 한 번의 시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이송암 교수로부터 하지정맥류에 관해 알아본다.

 

 

하지정맥류는 어떤 질환인지?

하지정맥류는 직립보행을 하는 인간에게만 발생하는 질환이다. 심장에서 동맥을 통해 다리로 내려온 혈액이 다시 정맥을 통해 심장으로 올라가야 하는데, 사람이 서 있으면 중력 때문에 올라가는 것이 어렵게 된다. 

 

이때 다리에서 심장으로 혈액이 올라갈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첫 번째로 정맥 안쪽서 혈액이 위쪽 방향으로만 흐르게 해주는 판막이며, 두 번째로는 사람이 움직일때마다 정맥을 짜주는 역할을 하는 다리 근육이다. 

 

정맥 안쪽에 있는 판막은 심장 판막처럼 혈액이 한쪽으로만 흐르도록 해주는데 이러한 판막이 망가지거나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경우 다리에서 심장 쪽으로 혈액이 올라가지 못하고 역류하는 것을 하지정맥류라고 한다.

 

오래 서있는 직군의 사람들에게서 하지정맥류가 많이 발생한다고 하는데 사실인지?

사실입니다. 오래 서있을 경우 중력에 의해 다리 쪽의 혈액이 위쪽에 위치한 심장 쪽으로 올라가는데 방해를 받기 때문이다. 하지정맥류는 직업적인 요인이 많은 질환이며 선생님, 강사, 미용사, 요리사 및 간호사 등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임신과 출산이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요. 임신 중의 호르몬 변화와 복압 상승이 정맥혈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그 밖에 유전, 노화 및 비만 등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정맥류의 치료법은 무엇이며, 반드시 시술(수술)이 필요한지?

하지정맥류는 정맥 판막의 역류 유무에 따라 역류가 없는 경우는 연고, 정맥순환제, 압박스타킹, 혈관경화요법 및 피부레이저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요즘은 정맥혈관내 레이저 시술, 고주파 시술, 베나실 시술 및 클라리베인 시술 등 수술없이 간단한 시술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정맥류를 예방하는 방법, 생활습관은?

정맥 혈액 순환에 있어서 정맥 판막 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다리근육이다. 다리를 움직여야 다리 근육이 정맥을 짜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만히 서 있거나 앉아 있는 것은 좋지않다. 규칙적인 걷기나 스트레칭으로 다리 근육을 움직여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몸에 꽉 끼는 레깅스나 청바지는 정맥 흐름을 방해한다. 

 

온탕에 오래 들어가 있는 것 역시 좋지 않고, 변비가 있으면 치료하고 체중 조절과 지나친 음주를 피해야 한다. 휴식할 때는 다리를 올려주는 것이 좋으며 다리 마사지도 정맥과 림프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줄 수 있어 도움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이송암 교수, 하지정맥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