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재난대응 의료진 자살위험‧우울증 40% 넘어

의료진 위한 전문적인 ‘심리치료’ 시급해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09:41]

재난대응 의료진 자살위험‧우울증 40% 넘어

의료진 위한 전문적인 ‘심리치료’ 시급해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05 [09:41]

【후생신보】국가트라우마센터가 제공하는 ‘재난대응인력 소진관리 프로그램’ 조사 결과, 의료진 중 자살위험성과 우울증상을 보인 비율이 40%를 상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이 지난달 24일 국가트라우마센터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소진관리 프로그램’ 사전 설문조사에 응한 319명 중 49.5%(158명) 가 자살위험성을 보였으며, 우울증상을 겪은 비율도 41.2%(132명)에 달했다.

 

외상 후 스트레스와 불안증상도 각각 28.3%(90명), 22.6%(72명)가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트라우마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자살위험성의 경우 응답자의 41.6%(133명)에 해당하는 경도~중증도의 상태에도 전문가의 상담이 필요한 만큼, 의료진을 위한 전문적인 ‘심리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다.

 

한편, 설문조사 응답자 중 30.1%(96명)가 과도한 심리적 부담으로 에너지 결핍을 호소하는 ‘정서적 소진’상태라고 응답했지만, 성취감을 느낀 비율도 83.7%(267명)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의료진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스스로 희생하며 자부심을 느끼고 있는 반면, 신체·정신적으로는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이 밝혀진 셈이다.

 

강선우 의원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의료진에게 성취감만으로 버티라고 말할 수는 없다”라며,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은 의료진 누구나 신청해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프로그램 운영의 확대 및 홍보 활성화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 국가트라우마센터, 자살위험성, 우울증, 재난대응, 의료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