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서울병원, 政 연구 지원 사업 다수 선정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1:35]

순천향대 서울병원, 政 연구 지원 사업 다수 선정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9/15 [11:35]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병원장 서유성) 교수 4명의 연구 과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0년도 하반기 이공분야 기초 연구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생애 첫 연구 사업 3개와 중견 연구자 지원 사업 1개로 각 교수별 연구과제는 다음과 같다.

 

먼저 생애 첫 연구 지원 사업에 선정된 과제는 ▲김상현 외과 교수의 ‘위소매절제술(병적비만수술)에 사용하는 압력 감지센서를 부착한 부지(가이드 튜브) 개발을 위한 연구’ ▲선해정 안과 교수의 ‘분지 망막정맥폐쇄 환자에서 황반부종 유무에 따른 허혈지수의 변화와 연관인자에 관한 연구’ 그리고 ▲박수빈 핵의학과 교수의 ‘99mTc-sestamibi 콩팥스캔 및 SPECT/CT를 이용하여 콩팥의 미토콘드리아의 기능 이상을 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법 개발’ 등이다.

 

중견연구자 지원 사업에 선정된 김정식 산부인과 교수는 ‘자궁내막암에서 ULK1인산화에 의한 조절기전 규명 및 항암치료 타깃 발굴’ 연구를 진행한다.

 

장재영 순천향대서울병원 연구부장(소화기내과 교수)은 “병원의 연구역량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국가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솔선해 주시는 교수님들께 감사드리고, 더 활발한 연구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