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현장 감염 의료기관 종사자 133명

간호사 77·간호조무사 33·의사 10명…지역별로는 대구·경기·경북 順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7/15 [09:05]

코로나19 현장 감염 의료기관 종사자 133명

간호사 77·간호조무사 33·의사 10명…지역별로는 대구·경기·경북 順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7/15 [09:05]

【후생신보】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중 업무 중 노출된 의료기관 종사자는 133명으로 집계됐다.

 

의료 감염 종사자별로 살펴보면 간호사 77명, 간호조무사 33명, 의사 10명 등으로 확진 환자와의 직접적인 노출이 많은 군에서 다수가 감염됐다.

 

감염경로별로는 일반진료 중 감염 67명, 확진자 진료 중 감염 10명, 선별진료소 진료 중 감염 4명, 병원 집단발생 등이 52명으로 나타났다.

 

지역적 발생 분포는 대구 70명, 경기 28명, 경북 16명으로 집단 발생이 대규모로 일어난 지역에서 의료진의 감염 노출 빈도가 높음을 확인했다.

신현영 의원은 “코로나19의 1차 피크 발생과 장기화로 인해 환자를 치료하다가 감염된 의료진이 133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료진들이 번아웃 등 현장 업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사실이며 감염병과 같은 국가 재난 상황에서 의료진의 헌신만으로 국가방역이 유지되지 않도록 의료진에 대한 실질적 보상책이 마련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가 3차 추경안에 반영시킨 코로나19 현장 의료진 지원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료 중 감염된 의료진들에게 우선 배정되어야 한다”며 “지자체 예산 협조와 내년 본예산을 통해서라도 코로나 19 환자를 진료하고 있는 의료진의 위험수당도 반드시 지급돼야 한다” 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의료종사자, 감염경로, 의료인감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